[아시안게임 결산] ③ 한국 스키, 이상호로 시작해 정동현으로 끝낸 '金빛 활강'



이상호, 스노보드 사상 첫 금메달+2관왕 달성
김마그너스, 남자 크로스컨트리 최고의 금메달
정동현, 한국 스키 최초로 2연속 동계AG 우승


(삿포로=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 스키는 제8회 동계아시안게임을 통해 '희망'을 발견했다.

금메달 4개로 역대 동계아시안게임 최다 타이를 기록한 한국 스키는 금메달 종목을 다양화해 단단해진 저변을 자랑했다.

이번에 한국 스키가 금메달을 목에 건 종목은 스노보드와 크로스컨트리, 알파인 스키다.

이상호(22·한국체대)는 스노보드 알파인 회전과 대회전을 휩쓸어 대회 첫 2관왕에 올랐고, 기대주 김마그너스(19)는 한국 남자 선수로는 최초로 크로스컨트리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한, 정동현(29·하이원)은 동계아시안게임 한국 스키 선수로는 최초로 2개 대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스노보드 간판' 이상호는 이번 대회 목표로 했던 2관왕을 깔끔하게 달성했다.

대회 개막일인 19일 대회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선사했고, 20일 회전에서도 우승해 '아시아 최강' 자리를 굳게 지켰다.

지난해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에서 4위를 차지한 이상호는 한국 설상 종목 동계올림픽 첫 메달에 가장 근접한 선수다.

이미 국제대회에서는 세계 정상급 기량을 보여줬고, 이번 동계아시안게임에서는 아시아 무대가 좁다는 듯 금메달을 챙겼다.

젊은 나이에 전성기를 맞이했으며, 이번 대회를 통해 병역 특례 혜택까지 받게 된 이상호는 명실상부한 한국 스노보드의 대들보로 자리했다.

2011년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 슈퍼 복합(슈퍼대회전+회전) 우승을 차지했던 정동현은 한국 스키선수 첫 2개 대회 연속 금메달이라는 업적을 세웠다.

더불어 정동현은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 목표였던 15번째 금메달을 챙겨 더욱 뜻깊었다.

정동현은 연습 기록만 놓고 보면 세계 정상급 선수와 크게 다르지 않다.

다만 큰 경기에서 제 기량을 모두 보여주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었는데, 이번 대회를 통해 자신감을 챙긴 게 가장 큰 소득이다.

이들뿐만 아니라 한국 스키가 배출한 은메달, 동메달도 하나같이 의미 있다.

김현태(27·울산스키협회)는 알파인 스키 대회전과 회전에서 나란히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권이준(20·대한스키협회)도 값진 은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크로스컨트리의 전설 이채원(36·평창군청)도 은메달을 추가했고, 강영서(20·한국체대)는 알파인 스키 여자부 대회전과 회전 동메달로 가능성을 보여줬다. 

  • Company Name
    스포티즌 엑시온
  • CEO
    심찬구
  • Phone
    +82(0)2-567-8857
  • Business registration number
    107-85-55287
  • Fax
    +82(0)2-538-8852
  • E mail
    xion_2016@naver.com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2019-서울성동-01736호
  • Address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86 아인빌딩 6층 엑시온
Copyrights © 2019 All Rights Reserved by XION Inc.